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주시, 박경리 작가 동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제막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6/18 [09:55]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대학교 내 현대조각정원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 선생의 동상 제막식을 개최한다(사진제공=원주시청)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토지문화재단(이사장 김영주)과 한러대화(조정위원장 이규형)은 오는 6월 20일 12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대학교 내 현대조각정원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 선생의 동상 제막식을 개최한다.  

 

동상이 세워질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학교는 1724년에 세워진 러시아 최고(最古)의 명문대학으로, 수많은 예술가뿐 아니라 멘델레예프·파블로프·사하로프 등의 학자들을 배출했다.
드리트리 메드베데프 전임 대통령과 현 푸틴 대통령의 모교이기도 하다.

 

특히 동상이 세워질 동양학부 건물은 본관과 더불어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을 상징하는 곳이다.
 동양학부는 고종황제 말기인 1897년부터 1917년까지 한국인 통역관 김병옥이 유럽권 최초로 한국어 강의를 했던 곳이다.

 

이처럼 우호적 한러관계가 시작된 유서 깊은 상트대학에 박경리 작가의 동상이 세워지게 됐다.    

 

러시아에 세워질 동상은 원주, 통영, 하동에 세워진 서울대 권대훈 교수의 작품과 같다.

 

기단부의 형태가 높이 850mm 마천석 재질의 직육면체로 박경리 작가의 시 <삶>의 마지막 시구인 ‘슬픔도 기쁨도 왜 이리 찬란한가'가 한글과 러시아어 ‘И почему столь яркими для нас становятся и радость, и печаль?’로 새겨져 있다. 또한 박경리 작가에 대한 짧은 소개가 러시아어로 새겨진다.

 

동상 제막식은 6월 20일 11시부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대  학 동양학부 현대조각정원에서 개최된다.

 

제막식은 6월 22일 모스크바에서 개최 예정인 한러대화 제4차 KRD포럼의 사전행사로서의 의미 또한 지닌다.


20일 제막식에는 대한민국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러시아 메딘스키 문화부장관 및 정부 주요인사, 한러 대화 이규형/크로파체프 양국 위원장, 우윤근 주러 대한민국 대사, 김영주 토지문화재단 이사장, 한러대화 문화예술 및 언론사회분과 위원 등 양국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제막식 후에는 러시아 기자단과의 방담이 예정돼 있다.


김영주 이사장은 “러시아-원주-하동-통영 네 곳에 같은 형상을 갖춘 동상을 세움으로써 하나의 문화적 벨트가 형성되기를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18 [09:55]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