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인터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백시의회, 필승사격장 폭격 훈련 관련 성명서
 
박현식 기자 기사입력  2018/10/08 [19:53]

 

- 필승사격장 폭격 훈련 관련 -

성 명 서

 

우리 민족 최초 국가인 고조선 건국을 기념하는 개천절, 민족 최대 영산인 태백산에서 천제행사가 진행되던 지난 103, 태백산 일대에 대한 한미 공군 전투기들의 폭격 훈련이 이루어졌다.


평소에도 매일같이 폭격 훈련이 이루어지고 있는 필승사격장은 소음발생은 물론 열화우라늄탄을 사용하는 전투기로 인해 생태계와 자연환경이 지속적으로 파괴되어 왔다.


지역사회의 끊임없는 사격훈련 중지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폭격훈련을 지속해 온 군 당국은 이날 정말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개천절을 맞이하여 천제행사에 참여한 전국 각지에서 몰려온 관광객과 시민들은 폭격 굉음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태백산 천제행사는 태고때부터 하늘에 제를 올려 국난을 극복하고 민족번영을 이끈 역사적 의식이며 우리 민족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온 성스러운 제례 행사이다.


공교롭게도 이러한 의미를 알고서도 훈련을 감행했는지 아니면 무지에서 비롯한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최소한 이날만큼은 훈련을 자제했어야 하지 않았는가 하는 안타까움과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국가안보시설이 오히려 지역주민의 안녕을 위협하고 더 나아가 우리 민족의 근간을 뒤흔드는 행위를 일삼는다면 그러한 시설은 폐쇄되어야 마땅할 것이다.


앞으로 군 당국은 지역과 긴밀한 협조와 소통을 통하여 독단적으로 훈련이 이루어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며, 더 이상은 지역주민이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 태백시의회는 우리 민족의 반만년 유구한 역사의 숨결을 같이 지켜온 태백산이 폭격으로 죽어가는 사태를 더 이상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이같은 사태가 또 다시 반복된다면 지역사회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사격장 폐쇄 등 강력 대응할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


 

2018. 10. 10.

 

태 백 시 의 회

 

▲ 태백시의회     © 강원경제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10/08 [19:53]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