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마을 생활연료 해상운송비, 국가가 지원한다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등 해수부 소관 법률안 6건 본회의 통과

박현식 | 기사입력 2018/11/23 [16:03]

섬마을 생활연료 해상운송비, 국가가 지원한다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등 해수부 소관 법률안 6건 본회의 통과

박현식 | 입력 : 2018/11/23 [16:03]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해양수산부는 100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 "여수세계박람회 기념 및 사후활용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총 6개 법률안이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해운법"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육지와 떨어져 있는 도서의 주민이 사용할 유류, 가스, 연탄, 목재펠릿 4가지 생활연료의 해상운송비 일부를 국가와 지자체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하여, 도서민이 육지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으로 생활연료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여수세계박람회 특별법"의 주요 개정내용은 국가와 지자체가 여수세계박람회장 내에 청소년 해양교육원 등과 같은 공공시설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가 개최된 이후, 그동안 박람회장 내에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등 민간 투자를 통해서만 시설이 조성될 수 있었다.

이번 법률 개정으로 박람회장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지닌 공간으로 조성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 및 관광객 증가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 , 어항시설의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사용·점용 허가기간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어촌·어항법 일부개정법률안", , 임원의 결격사유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력 범죄자’를 추가하는 내용의 "수산업협동조합법 일부개정법률안", , 천일염 안전성조사를 전문기관에 위탁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의 "소금산업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 , 선박 의료관리자의 결원을 지체 없이 충원하도록 하는 선박소유자의 의무를 명시한 "선원법 일부개정법률안" 4건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법률안 개정을 통해 도서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진행될 하위법령 정비 및 법령 운영 과정에서도 개정안의 취지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