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춘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첫 온라인 주민투표 ‘성료’
강원도 내 최초 주민투표 진행, 주민 2,401명 참여
 
박현식 기사입력  2019/10/04 [15:56]
    춘천시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지역 주민들이 직접 마을 계획을 결정하는 첫 주민총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후평2동 등 8개 읍·동 주민자치회는 지난달 3일부터 25일까지 주민총회를 개최했다.

주민총회는 지역 주민들이 마을의 과제를 찾아 마을 계획을 세우고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주민 참여의 장이다.

특히 이번 주민총회에는 주민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주민총회에 최초로 온라인 투표를 도입했으며 석사동과 신사우동에서 첫 시행했다.

온라인 투표 도입을 위해 시정부는 지난 8월 춘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춘천시 주민자치회와 함께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주민총회에 참여한 투표인은 현장 1,029명, 사전 1,313명, 온라인 59명 등 총 2,401명이다.

지역별로는 후평 2동 409명, 근화동 136명, 석사동 665명, 신북읍 510명, 퇴계동 183명, 신사우동 186명, 강남동 231명, 후평1동 81명이다.

주민총회 결과 후평2동은 ‘우리 동네 초록마을 만들기’를 근화동은 ‘근화 행복 버스 운영’을 1순위 추진 사업으로 결정했다.

석사동은 ‘석사천변 조명 설치’와‘벌말공원 화장실 설치’가 공동 1위로 선정됐으며 신북읍은 ‘영농폐기물 안심수거사업’, 퇴계동은 ‘깨끗한 우리 동네 만들기’를 우선 시행 사업으로 정했다.

이어 신사우동은 ‘우두 낭만꽃길 조성과 걷기 대회’, 강남동은 ‘찾아가는 복지센터’, 후평 1동은 ‘태극기 사랑 나누기’를 첫 번째로 꼽았다.

시정부는 주민총회에 결정된 안건을 향후 주민참여예산위원회와 의회의 심의를 거친 후 내년도 당초예산에 반영할 방침이다.

또 2022년까지 단계별로 주민자치회를 확대 추진해 시민주권시대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시정부 관계자는 “주민총회는 주민이 필요한 사업을 직접 정하고 추진하는 만큼 사업에 대한 관심과 주민 참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10/04 [15:56]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