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과 교사사이의 부정청탁 사례

박현식 | 기사입력 2019/10/29 [17:39]
HOME > > 김덕만 [청렴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생과 교사사이의 부정청탁 사례
 
박현식 기사입력  2019/10/29 [17:39]

 

학교마당에서 학생·학부모와 교사(교수)는 상호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봅니다. 그래서 교원은 24시간 365일 내내 학생 또는 학부모로부터 캔커피나 카네이션 한 송이도 수수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학생의 수행평가나 성적을 매기는 일은 학교수업 시간 외에도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이번 호에서는 학생과 학부모간에 부정청탁 위반사례를 들어 설명해 드립니다. 질문에 대한 답변은 부정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운영 주무관청인 국민권익위원회의 [청탁금지법 유권해석 자료집]을 근거로 합니다.

 

Q.학생선수가 정규수업을 정당한 사유 없이 이수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출로 인정되도록 담당 교수에게 종용하는 경우 청탁금지법에 위반되는지?

A.각급 학교의 입학성적수행평가 등의 업무(출결 관리업무는 이에 해당)하여 법령을 위반하여 처리조작하도록 하는 행위로 인정될 경우 청탁지법상 제재대상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청탁금지법 제5조제1항제10). 다만, 중등교육법령에 따른 학칙 및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에 따출석으로 인정되는 경우에는 청탁금지법에 저촉되지 아니합니다. 각급 학교의 입학성적수행평가 등의 업무(출결 관리업무는 이에 해당됨)하여 법령을 위반하여 처리조작하도록 하는 행위를 부정청탁 행위로 규정하있습니다. 각급 학교라 함은 중등교육법, 고등교육법, 유아교육법및 그 밖의 사립학교법등 다른 법령에 따라 설치된 각급 학교를 의미합니다.

 

Q.대학 졸업을 앞두고 미리 취업한 A씨가 수업을 맡은 B교수에게 취업을 해 교에 나올 수 없으니 출석을 인정해 달라고 부탁해 B교수가 그 부탁을 어준 경우, B교수는 청탁금지법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되는지요? 만약 수업을 맡은 B가 교수아니라 시간강사인 경우에도 문제가 되는지요?

A.학교수업에 참석하지 않고 출석 일수를 인정하여 달라는 부탁은 청탁금지법 5조제1항제10호의 각급 학교의 입학성적수행평가 등의 업무에 관하여 법령을 위반하여 처리조작하도록 하는 행위에 해당합니다. 고등교육법21조제1항은 학교는 학칙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교육정을 운영하여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으므로 위와 같은 청탁에 따라 학위반하결석 일수를 출석으로 인정한다면 청탁금지법상 제재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한편, 청탁금지법은 자기 자신을 위해 직접 청탁한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대제외하고 있으므로, A씨는 청탁금지법상 과태료 부과대상에서 제외됩니.

한편, 지난 8월부터 시행된 개정 고등교육법에 따르면 시간강사도 교포함되어 공직자등에 해당되므로 시간강사에게 부정청탁을 하는 경우에도 청탁금지법의 적용대상입니다.

 

Q.학생 또는 학부모가 담임교사에게 학생부를 잘 써 달라거나 학생부를 유리하수정해 달라또는 학생이 작성해온 대로 학생부를 기재해 달라고 부탁하는 경청탁금지법 위반이 되는지요?

A.청탁금지법 제5조제1항제10호는 각급 학교의 입학성적수행평가 등의 업관하여 법령을 위반하여 처리조작하도록 하는 행위를 부정청탁 대상직무로 정하고 있습니다.

부정청탁의 성립요건인 법령을 위반하여에서 법령에는 법률, 대통령령, , 부령을 포함하며, 상위법령의 위임에 따라 또는 그에 근거하여 체적인 기준을 고시, 훈령 등에서 정한 경우 고시훈령 등에서 정하고 있는 기준의 위반은 곧 상위법령 위반 소지가 있습니다.

따라서 초중등교육법령에 따른 학칙 및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하는 내용의 부탁이나 사실과 다른 내용의 작성을 요구하는 경우 부정청탁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김덕만박사 약력]

-홍천 내면 출생-고졸검정고시 합격

-연세대 영문학사

-런던시티대 커뮤니케이션학 석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신문방송 전공 정치학박사

-헤럴드경제신문 기자-차장-팀장

-국민권익위원회 초대 대변인

-부패방지위원회 공보담당관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한국교통대 산학협력단 창업교육 교수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10/29 [17:39]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