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변호사 권성이 들려주는 속임수의 역사

강명옥 | 기사입력 2021/03/10 [06:56]

[신간소개] 변호사 권성이 들려주는 속임수의 역사

강명옥 | 입력 : 2021/03/10 [06:56]

 

▲ 권성, 속임수의 역사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속임수는 원래는 보통 사람들의 일상생활에서 처음에는 그저 우연히 쓰이기 시작했다. 그러다 그 유용성이 점차 인식되면서, 싸움의 마당에서 이기기 위한 수단으로 점차 이용됐다.

 

그러다가 본격적으로 전쟁에서 이용되는 병법으로 발전했다. 마침내는 보통 사람들의 일상생활에서까지도 그 발전된 속임수들이 사용되는 단계까지 이르고 말았다.

 

특히 정치권력을 두고 다투는 권력투쟁의 장에서 무차별적으로, 본격적으로, 횡행하는 무서운 무기가 되었다.

 

속임수는 그 자체도 무섭기는 하지만 더 무서운 것은, 사회의 정통성과 전통에 구애받지 않고 행하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은 어떤 짓도 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인간과 함께 해온 속임수의 역사를 논한다. 

 

저자인 권성 변호사는 헌법재판소 재판관과 언론중재위원장,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청강학당 훈장으로 활동 중이다. [문의 : 강원경제 033-761-548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