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 국가미래전략사업단 발족

강명옥 | 기사입력 2021/07/03 [09:03]

21세기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 국가미래전략사업단 발족

강명옥 | 입력 : 2021/07/03 [09:03]

▲ 21세기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 국가미래전략사업단 발족


21
세기형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 국가미래전략사업단 민간인프라사업 발족한다

 

- 21세기 새마을운동 대한민국의 미래선점

- 지방자치단체의 혁신적 존립과 지역활성화 기여

- 민간재원 3조원 공익사업 태동

 

[강원경제신문] 박병국 기자 = 21세기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이 시작된다스마트시티-SOC 사업을 위한 국가미래전략사업단 발족식이 오는 79일 오후 4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다. 이날 발족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오세훈 서울시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등과 대선 후보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현대 도시화 편중의 사회는 미세먼지, 교통, 물 부족, 재난, 기타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해결을 위한 혁신사회기술 필요성은 우리의 삶을 4차 산업의 초 연결시대로 이끌고 있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ICT , 자율주행 등 다양한 스마트 혁신사업의 지구적 성공사례가 없다.

 

초 연결사회에 있어서는 사회적 가치관 향상과 삶의 질 증진 욕구 충족이 중요한 화두이며, 미래사회 대응과 혁신, 수용의 자세가 필요하다. 또한 국가의 정책방향성도 시장논리에 부합하는 움직임이 중요하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7년부터 스마트시티 준비단계를 거쳐 막대한 국고를 기반으로 부산과 세종에서 스마트시범도시 사업이 구축되고 있다.

 

여의도정책연구원은 '국민행복 테마''삶의 질 증진' 그리고 '사회적 가치관 증진' 에 전념한 활동을 수년간 지속하여 왔다.

 

여의도정책연구원을 포함한 7개 단체들은 사회적 가치와 기술적 가치를 통한 삶의 질 증진에 미래가치를 도출하고 행정연구와 기술융합을 통한 초 연결사회의 실증적 실현모델 구축을 위한 국가미래전략사업단을 79일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발족위원으로 참가하는 단체는 여의도정책연구원(원장 이궁), 프론티어M&A(회장 성보경) ,국방지능정보기술융합협회(이사장 채수장) , 국방정보통신협회(회장 박래호) , 한양대 첨단융합구조연구실(조병완 교수) , 미래창조융합협회(회장 정창덕, 송호대총장) ,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회장 이한영) 등 이다.

 

민간재원 3조원을 확보한 국가미래전략사업단은 발족식 이후 구체적 로드맵을 진행해 오는 2022년 초부터 지역맞춤형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가미래전략사업단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사업은 21세기 새마을운동의 혁신모델로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미래사회 플랫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의 혁신적 존립과 지역활성화'에 대한 해답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미래전략사업단 스마트시티SOC 사업은 첨단 SI 기업군의 참여와 지역 발굴형기업 포함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과 고용창출에 기여함으로서 도농간 문화격차와 사회적 격차를 해소하여 국민행복에 기여하는 출발점이 된다.“고 밝혔다.

 

국가미래전략사업단 업무영역과 인프라 구축은 아래와 같다.

 

영역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일자리 에너지 환경 문화

쇼핑 생활,공공안전 거버넌스 퀀텀녹색혁명 지구온난화

 

인프라

영역별 플랫폼 블록체인 기반 협업기반 혁신 빅데이터 수집,저장, 관리

AI 분석 이노베이션 모니터링 , 무선 네트워크

IOT 네트워크 각종 하드웨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