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행안장관 “민주노총 총파업 방역상황 위협…불법행위 무관용”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이달 중 상세내용 설명”

강명옥 | 기사입력 2021/10/21 [08:08]

전해철 행안장관 “민주노총 총파업 방역상황 위협…불법행위 무관용”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이달 중 상세내용 설명”

강명옥 | 입력 : 2021/10/21 [08:08]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일상 회복이라는 중요한 전환점을 앞둔 시기에 민주노총의 전국적 총파업 예고는 어렵게 안정세를 향하고 있는 방역상황을 위협하고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전 2차장은 “민주노총은 국민의 염원과 지금껏 쌓아온 방역 노력을 고려해 총파업 계획을 철회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안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대책 및 예방접종 추진상황 등에 대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행정안전부)     ©

 

전 2차장은 “지난주 출범한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는 4개 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며 “10월 중 그 상세내용을 국민들께 설명드리겠다”고 밝혔다.

 

전 2차장은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1480명으로 추석 연휴 이후 3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감염재생산지수는 경남권을 제외한 전역에서 2주 연속 1 미만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누적 치명률 역시 지속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 상승의 가시적 효과가 확인되고 있지만 확진자 규모는 급격히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외국인 확진자 규모는 3주 연속 전체 확진자의 20%를 넘어서고 있지만, 접종 완료율은 49% 수준에 그치고 있어 감염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외국인 고용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 점검과 선제적 전수검사 조치를 이어가고,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유학생·건설현장 근로자 대상 백신 접종 홍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 2차장은 예방접종과 관련해 “어제까지 전 국민의 66.7%가 접종을 완료했다”며 “18세 이상 성인기준 접종 완료율은 77.6%이며 60세 이상 어르신들은 90.3%가 접종을 완료해 단계적 일상 회복의 길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대상의 예약·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추가접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다음 주부터 시행될 60세 이상 어르신 267만명에 대한 추가접종도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