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교황에 방북 제안…교황 “초청오면 기꺼이 갈 것”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모멘텀 될 것”…교황 “여러분은 같은 언어 쓰는 형제”
문 대통령 바티칸서 프란치스코 교황 단독 면담…한반도 평화 교황 지지 확인

강명옥 | 기사입력 2021/11/01 [05:30]

문 대통령, 교황에 방북 제안…교황 “초청오면 기꺼이 갈 것”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모멘텀 될 것”…교황 “여러분은 같은 언어 쓰는 형제”
문 대통령 바티칸서 프란치스코 교황 단독 면담…한반도 평화 교황 지지 확인

강명옥 | 입력 : 2021/11/01 [05:30]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면담하고 방북을 재차 요청했다.

 

▲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을 위해 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교황 의장단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이날 교황궁에서 배석자 없이 진행된 면담에서 “교황님께서 기회가 되어 북한을 방문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다. 한국인들이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교황청 방문 때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초청장을 보내 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며 “여러분들은 같은 언어를 쓰는 형제이지 않느냐, 기꺼이 가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교황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로나19, 기후변화 등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에 이어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도 면담을 가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