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신육성 벼‘금송미’특산단지 조성

- 금송미 :‘운광벼’와 ‘오대벼’를 교배한 신육성 벼 품종
- 근덕면 교가리 일대 14.1ha 부지에 11개 농가 대상으로 특산단지 조성
- 향후 삼척 대표쌀로 브랜드화

강명옥 | 기사입력 2022/07/15 [06:40]

자체 신육성 벼‘금송미’특산단지 조성

- 금송미 :‘운광벼’와 ‘오대벼’를 교배한 신육성 벼 품종
- 근덕면 교가리 일대 14.1ha 부지에 11개 농가 대상으로 특산단지 조성
- 향후 삼척 대표쌀로 브랜드화

강명옥 | 입력 : 2022/07/15 [06:40]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삼척시가 도에서 자체 육성한 신품종 벼 ‘금송미’에 대해 특산단지를 조성한다.

 

시는 사업비 5천만 원을 투입하여 근덕면 교가리 440-1번지 일대 14.1ha 부지에 11개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기술․생산․가공․유통을 통합한 일괄시스템을구축하여 ‘금송미’를 삼척 대표쌀로 브랜드화할 계획이다.

 

시범단지 대상 농가에는 금송미 재배에 필요한 농자재(종자, 비료, 농약 등)와브랜드 개발(상표․디자인․포장재 등) 비용, 곡물건조기 등이 지원된다. 또한, 저탄소 농업 장비와 생력화 드론 방제도 지원되어 온실가스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금송미는 ‘운광벼’와 ‘오대벼’를 교배한 신육성 벼 품종으로, 2007년 하계에 교배를 시작하여 2015년~2017년에 지역 적응시험을 완료하였으며, 금년 삼척시에 전국 최초로 특산단지가 조성된다.

 

금송미는 오대벼보다 수량이 많고(3% 증수) 병해충에 대한 저항성이 높으며특히, 식미치가(금송미 81.4, 오대벼 73.7) 매우 높은 것으로 판명되었다.

 

시는 대상 농가에 대하여 지난 5월에는 2,000㎡ 면적에 금송미를 이앙하는 연시회를 가졌다. 그리고 오는 9월 말까지 시범포를 관리하고 하반기에 성과를 평가하여 향후 추진 방향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추석 전에 출하되는 ‘동자벼’와 함께 특산단지 조성을 통해 ‘금송미’를 삼척쌀의 대표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