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징어, 27년 만에 생산량 최저…29% 감소
 
허승혜 기사입력  2018/02/27 [09:31]
▲     © 뉴스포커스

 
오징어 어획량이 2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식탁 위 오징어 상당량이 외국산으로 대체되고 있다.

 

수산시장에서 가장 흔한 어종이던 오징어 어획량이 2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 오징어 어획량은 2016년 12만7천 톤에서 지난해 8만7천 톤으로 29% 급감했다.

 

1990년 7만4천 톤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국산 생물 오징어 평균 가격은 마리당 4천3백60원, 지난해보다 50% 올라 금징어로 불릴 정도다.

 

동해안 수온 상승으로 어장이 북한 쪽으로 올라간데다 중국 어선들이 이른바 싹쓸이 조업에 나서면서 씨가 말랐다.

 

이렇다 보니 오징어 가공 식품은 물론 생물 오징어까지 속속 외국산으로 대체되고 있다.

 

지난해 오징어 수입량은 10만 천 톤, 1년 전보다 30% 넘게 증가했다.

 

정부는 지난해 6월부터 오징어 가격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어획량 감소와 그에 따른 가격 상승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2/27 [09:31]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