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버스운수종사자 양성 사업 추진
올해 60명에 이어 2020년까지 총 400명 배출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6/11 [17:08]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개정 근로기준법 특례업종에서 노선여객자동차운송사업이 제외됨에 따라 2019년 7월부터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버스기사 부족사태가 도내 운송업체에도 불어 닥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강원도 교통과는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단축될 경우 도내에는 약 1200명의 버스기사가 부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강원도는 2억3천만원을 투입하여 오는 6월부터 60명을 대상으로 버스 운수종사자 양성 사업에 착수한다.

 

도는 이어 내년부터 2020년까지 총 20억원을 투입해 400명의 버스기사를 추가로 양성하기로 했다.

 

지역산업맞춤형일자리 창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공공교통서비스 운수종사자 인력양성사업」은 고용노동부와 강원도 일자리과, 한국폴리텍Ⅲ대학(춘천캠퍼스) 산학협력단이 함께 손을 잡고 훈련생 모집 및 교육훈련을 실시하며 강원도 교통과는 강원도버스운송조합과 도내 운송업체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교육 수료자가 수료 즉시 운송업체에 채용될 수 있도록 상호 채용의향서를 체결하여 도내 인력의 타 지역 유출을 방지하고 일자리 창출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종 대형운전면허를 소지하고 1년 이상의 사업용 자동차 운전경력이 있는 만20세 이상의 실업자는 누구나 이번 교육훈련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훈련생들은 버스운전사 자격취득을 위해 상주교통안전체험센터에서 80시간의 전공 연수교육을 이수한 후 한국폴리텍대학 춘천캠퍼스에서 소정의 기초소양교육과 도내 운송업체에서 노선숙지 및 차량운행 견습을 위한 40시간의 현장실습을 이행하면 수료할 수 있고 수료 후 운송업체(강원고속, 금강고속, 화성고속 등 7개사)와 사전에 체결된 채용의향서 따라 바로 취업 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공공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전문 운수종사자가 양성되어 양질의 대중교통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지고 공공교통서비스 분야의 일자리가 창출되어 근로시간 단축으로 발생할 도내 운송대란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정집 강원도 경제진흥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의 고용창출 정책에 부응하는 가시적 일자리 창출효과 발생 및 도내 운송업체의 인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민과 노동자, 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11 [17:08]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