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 동남아 4개국 7개항공사 양양공항 취항 협의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5:13]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강원도가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양양공항 국제노선 개설을 공격적으로 추진한 결과 베트남 비엣젯항공 등 동남아 4개국 7개 외국항공사와 양양공항 취항을 협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 후광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양양공항 취항협의 항공사별 취항도시는 4개국 7개 항공사로 베트남은 비엣젯항공이 다낭, 베트남항공이 호찌민,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는 자카르타, 필리핀항공은 마닐라, 대만은 타이거에어가 가오슝, 원동항공이 타이페이, 화신항공이 펑후섬 취항을 협의중에 있다.
 
강원도는 현재 양양국제공항으로 운항중이거나 취항이 확정된 도시는 5개로, 이는 플라이강원이 국제선 취항시 항공수요 창출과 연계되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현재 운항중인 도시는 3개(베트남 하노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하바롭스크)이고 취항이 확정된 도시 2개(베트남 다낭․호찌민)이다.


또한 플라이강원 국제선 항공수요 창출을 위해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주요도시와 항로개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중국 노선은 2014년부터 양양공항 취항 도시중 인바운드 탑승률이 90% 이상인 도시 중심으로 전세기사업자와 취항 방안을 협의중에 있다.

 

또한 양양공항 정기운수권이 있는 도시와 항공자유화 지역 중심 으로 노선을 개설해 항공수요를 창출할 계획으로 중국 정기운수권 설정도시 (상해, 광저우, 심양)와 항공자유화 도시 (중국 산동성․해남성, 일본 도교 외 도시, 대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마카오 등)라고 밝혔다.

 

강원도 관계자는 “외국항공사와 외국인관광객들이 양양공항을 이용하는 것은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강원도의 관광자원과 양양공항의 인지도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하고 플라이강원이 연내 국내선 취항을, 2019년 2월에 국제선 취항 계획 로드맵을 갖고 있어 국토교통부에 조기 면허발급을 건의함과 동시 양양공항이 평창 동계올림픽 후광 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동남아 노선 지속개발과 연장 운항을 추진, 인바운드 항공수요가 향후 플라이강원 국제선 개설과 연동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12 [15:13]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