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양군, 동해북부선 연계 발전전략 수립 용역 추진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6/18 [10:32]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양양군(군수 김진하)이 최근 4․27 판문점 선언에 동해북부선 철도계획이 포함됨에 따라, 이를 지역 발전과제로 분류하고 미래 성장동력으로 활용해 나가기로 했다.

 

강릉~제진 간 104.6㎞ 구간을 연결하는 동해북부선 중 ‘원산~양양구간’은 1937년부터 1950년까지 운행되어 영동지방에서 원산을 거쳐 서울로 가는 가장 빠른 길로 쓰였으며, ‘양양~강릉구간’은 노반, 교각 등이 놓아진 채로 광복을 맞아 철도운행을 못한 채 노선만 유지되어 있는 상태다.

 

동해북부선 철도 재가설은 정부의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2016년∼2025년)’에도 포함되었으나 후속조치가 마련되지 않고 있다가 최근 남북정상 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결 사업이 과제로 포함되면서 지역에서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동해북부선 철도망 구축사업이 남북경협 및 국가발전전략사업으로 지정되어 국책사업으로 추진될 경우, 예비타당성 검토가 면제되어 기본설계와 실시설계가 조기에 진행되어 예상보다 빠른 추진이 기대된다.

 

이에 따라 양양군은 동해북부선 계획이 양양군의 지역개발 전략과 조화를 이루고 지역의 의견과 이익이 상위계획에 투영되도록 하기 위해 ‘동해북부선 연계 발전전략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

 

철도시설 전문 연구기관에 의뢰해 동해북부선 양양구간 45㎞(내외) 구간에 대한 대안 노선과 철도시설 계획, 주민의견 수렴, 양양군 개발사업과 연계 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마련한다.

 

특히 신항만과 도시개발 사업, 신규 도로망 등 개발예정지역에 대한 검토와 강릉, 속초 등 연계노선 및 사업구획 노선, 장래 수송 수요 예측 등을 토대로 철도 노선 및 역위치, 역세권 개발 가능성, 주변노선과의 연계성 등을 감안해 설정 가능한 최적의 대안 2~3개를 선정 받을 계획이다.

 

군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토해양부와 사전 의견조율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과 이익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동해북부선은 철도 낙후지인 영동․영북지역에 인적․물적 교류를 촉진시킬 촉매제 역할을 하고 향후 북방 진출을 위한 유라시아 대륙 철도망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며, “지역 경기부양과 관광활성화를 이끌 동해 북부선 철도 개설을 군정 우선과제로 선정,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18 [10:32]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