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레저, 문화, 연예,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라디오스타’ 김성령, 연극 무대서 대사 까먹어
김성령, 손정은에 역할 빼앗길까 노심초사 ‘흠칫’ 아나운서 환상 깨져.. 무슨 일
 
박현식 기사입력  2019/07/09 [10:03]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배우 김성령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극 무대에서 대사를 잊어버렸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그녀는 당시 돌발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는 것은 물론 위기를 모면했던 대처법까지 밝히며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오는 10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성령,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출연하는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성령이 연극 무대에서 대사를 잊어버렸던 경험을 고백한다. 그녀는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며 모두를 몰입하게 했다고. 모든 관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 나 어떡하지?”라는 말까지 입 밖으로 내뱉은 그녀가 과연 그 상황을 어떻게 대처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김성령은 연극 ‘미저리’에서 파격 연기 변신을 예고해 시선을 끈다. 그녀는 ‘애니 윌크스’라는 역할을 맡아 광적인 ‘집착녀’로 열연을 펼친다고. 그러나 ‘라스’에서는 뜻밖의 돼지-독수리 연기를 선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집착녀’ 캐릭터에 맞게 김성령은 실제로 집착하는 것이 있다고 밝힌다. 손정은이 실제로 그 광경을 목격했다고 폭로한 것. 이를 듣던 김구라는 그녀의 집착에 공감하며 실제 일화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성령은 연극 ‘미저리’에서 같이 호흡을 맞추게 된 손정은 아나운서와의 에피소드도 털어놓는다. 그녀는 손정은이 자신의 역할을 넘보는 것 같다며 노심초사했다고. 또한 손정은 때문에 아나운서에 대한 환상이 깨졌다고 고백하며 궁금증을 드높인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에는 김성령을 비롯해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뭉쳐 장르와 직업을 넘나드는 다재다능 매력으로 활약을 펼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김성령의 아찔했던 무대 실수담은 오는 10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7/09 [10:03]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