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아름다운 흔적/정경혜

시 감평

박선해 | 기사입력 2020/09/22 [10:41]

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아름다운 흔적/정경혜

시 감평

박선해 | 입력 : 2020/09/22 [10:41]

 

▲     ©박선해

                                            아름다운 흔적 / 정경혜

 

                                     힘에 겨운 눈물이 흘려 내릴 때

                                     방황하는 길에 지친 어깨위로

                                     당신의 마음은 햇살입니다

 

                                     삶으로 허기진 가슴에

                                     마르고 거칠은 손등 위로

                                     당신의 노래는 숨결입니다

 

                                    불현듯 불어오는 바람처럼

                                    내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당신의 손길은 봄이었습니다

 

                                   내 얼었던 삶의 겨울에 피어난

                                  꽃과 나무와 향기를 당신을 위한

                                  기쁨으로 영글고 싶습니다

 

                                  세월의 기울기에 무거운 발걸음

                                  함께하는 산책길로 두손 잡고 마주하는

                                  미소는 아름다운 흔적입니다.

 

♤금빈 정경혜 프로필♤                                      

                                    아호 금빈. 화가, 시인. 개인전 9회

                               시집: 그것마저 찬란한                                      

                               연재: 김해일보의 금빈의'수필산책길'

                               현대시선문예지 '그림속이야기'

                               이치저널의 '그림풍경'

                               신정문학의 '보이는 그 너머를 보라'

                               현)한국미협,김해미협,김해수채화협회,

                               금벌미술작가회,현대시선문학사,

                               신정문학문인협회, 남명문학회, 김해문인협회 회원

 

♧시 감평/시인 박선해

우리 삶이 예술이라고 한다. 그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안고 살아가는 '심리'이다.

즉, 마음이 어떻게 움직이느냐 하는 심적 상황이다. 그에 따라 예술의 중량이 다르고

빛깔이 다양하고 다변하다. 마음의 창출도 작품이다. 우리는 우수작 모범작이 될 마음을

그리려 애쓰며 살아 간다. 그런다면 시인의 '아름다운 흔적' 속에 시처럼 남기겠다. 

천차만별 마음도 유능한 그림이 되겠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하지 말라'는 푸쉬킨의 시처럼 마음을 잃지 않는 것이 생애 예술이다. 설움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이 오는 진리다.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언제나 슬픈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때때로 기쁨도 넘친다. 모든것은 순식간에 지나간다. 지나간 것은 또 다시

그리움이 된다. 누구나 할것 없이 살아있는 그 모든 것들이 힘든 시기이다.

일상조차도 자유롭지 못한 지금의 상황에 서로가 배려하고 응원하고 격려하자.

사람들 마음이 곧 당신이며 우리이기를 바란다. 그 마음의  온기들이 뿌리가 된다.

언젠가 '아름다운 흔적'으로 또 다른 당신들에게 꽃이 된다. 미소가 된다. 열매가

되기를 바라는 시인의 사색이 고스란하다. 삶의 사색을 공감한다. 함께  나눠 읽고자

시 사색의 길을 열어 본다. 참한 하루를 입는다.

▲     ©박선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