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형 새농촌 마을만들기 사업 18개소 선정 지원

강명옥 | 기사입력 2020/10/14 [18:32]

기업형 새농촌 마을만들기 사업 18개소 선정 지원

강명옥 | 입력 : 2020/10/14 [18:32]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강원도는 도 대표 농촌지역개발사업으로 고령화, 귀농‧귀촌 증가, 마을별 역량격차 등 농촌 대내외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기업형 새농촌 마을만들기」 18개 우수마을을선정, 총 4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정주여건 개선 등 마을별 맞춤형 농촌지역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선정된 마을은 춘천시 남산면 산수1리 , 원주시 흥업면 매지3리 등 13개 도약마을과 춘천시 동내면 사암2리,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등 5개 선도마을이 각각 선정되었으며, 오는 11월 13일에 개최되는 「강원도 농어업대상 시상식」에서‘2020년 기업형 새농촌 우수마을’로 표창을 받아 마을의 영예를 높일 수 있게 된다.

 

도약마을은 총 5억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하며, 이중 3억원은 선정 연도에 지원하고, 선정 3년차에 마을공동체 활성화 실적 등을 종합평가하여 2억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하며, 선도마을은 선정연도에 총 2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강원도는 기업형 새농촌 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해 주민역량강화 및 농촌공동체 기반구축을 통해 농촌 일자리 창출, 농가소득 증대를 도모하여 농촌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농촌공동체 활력화로 지속가능한 농촌,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며, 올해 아쉽게 선정에서 제외된 마을은 기업형 새농촌 자문단, 농촌지역개발전문가 등의 컨설팅지원을 통해 향후 다시 도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은 강원도     ©강원경제신문

도약마을 : 10, 13개 마을(소득체험 6, 문화복지 7)

춘천(남산면 산수1), 원주(흥업면 매지3, 판부면 금대2), 삼척(하장면 둔전리), 홍천(두촌면 자은3), 횡성(갑천면 삼거리), 영월(주천면 도천1), 정선(정선읍 가수리, 정선읍 덕우리), 철원(동송읍 오덕1), 고성(간성읍 흘2), 양양(강현면 중복리, 강현면 회룡리)

선도마을 : 5, 5개 마을

춘천(동내면 사암2), 강릉(성산면 어흘리), 태백(삼수동 25), 횡성(갑천면 대관대리), 영월(중동면 녹전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