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토유황 자동제조기 보급 친환경 농업 실천

이정현 | 기사입력 2020/03/29 [19:36]

황토유황 자동제조기 보급 친환경 농업 실천

이정현 | 입력 : 2020/03/29 [19:36]

[강원경제신문] 이정현 기자 = 고성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영국)는 유해 독성가스의 노출 방지로 친환경 농업을 실천하기 위해 유해가스에 안전한 황토유황 자동제조기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황토유황은 과수 재배 농가에서 문제가 되는 깍지벌레류, 진딧물, 응애류, 잿빛무늬병 등의 각종 병해충방제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친환경 자재이며, 농가의 경영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그러나 황토유황을 제조할 때 발생하는 고온과 유황가스로 인해 사람이 직접 제조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

 

군은 황토유황 자가제조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황토유황 제조를 위해 올해 사업비 20백만원 들여 황토유황 자동제조기 3대와 제조에 필요한 농자재, 분무기 등을 친환경 과수 재배 생산자단체(2개소)에 보급한다.

 

황토유황 자동제조에 따라 시판제품 구입대비 생산원가의 95% 절감과 조제를 위한 노동력 92%(자가제조 60분 → 자동제조 5분) 단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황토유황 활용으로 병해충 77% 이상 경감과 친환경 농업 확산을 도모할 수 있다.

 

김영국 농업기술센터소장은 “PLS제도(농약 허용기준 강화제도)가 엄격히 적용됨에 따라 농약 안전사용이 중요하다.”며 “황토유황을 간편하게 제조․생산할 수 있는 자동제조기 보급에 따라 친환경 농업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