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성료

2019년 올해 신설된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전수식, 12월 2일 정오 몽골인문대학교 캠퍼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돼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기사입력 2019/12/04 [13:21]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성료

2019년 올해 신설된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전수식, 12월 2일 정오 몽골인문대학교 캠퍼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돼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입력 : 2019/12/04 [13:21]
【강원경제신문】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12월 2일 월요일, 캐나다 한인 동포이자 시인인 이유식 민초해외문학상 운영위원회 회장이 올해 2019년에 새롭게 제정한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전수식이 몽골인문대학교 교내 본관 1동 407호 강의실에서 정오 12시부터 거행됐다.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올해 2019년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초대 수상자로는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 재학생인 게. 나산토그토흐(G. Nasantogtokh=Г. Насантогтох) 양과 베. 옐리크(B. Elik=Б. Елик) 양으로서, 본 전수식에 앞서,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교수단은 지난 10월 말에 학과 회의를 갖고, 열띤 의견 교환 끝에, "민초 이유식 장학금"의 2019년 수상자로 위 두 학생을 만장일치로 최종 확정한 바 있다.

▲몽골인문대학교(UHM) 공식 로고.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몽골인문대학교=>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중심가인 수흐바타르 광장에 위치한 몽골 정부 종합청사 바로 오른쪽에 자리 잡고 있으며, 1979년 11월 16일에 몽골 정부의 주도 아래, '몽골국립러시아어대학교(Mongolian National Institute of Russian Language)'란 명칭으로 처음으로 문을 연 뒤, 1990년 4월 4일에 '몽골국립외국어대학교(National University of Foreign Languages of Mongolia)', 그리고 1999년 6월 10일에 '몽골국립인문대학교(National University of the Humanities of Mongolia)'라는 교명 변경을 거친 뒤, 현재의 교명으로 지금에 이르고 있는 몽골의 명문 사립 대학교이다. '탁월(Excellence)', '통솔력(Leadership)', '전문적인 적용성(Professional Transferability)', '사회적 책임 (Social Responsibility)'이라는 4대 교육 목표를 기치로, 세계화 작업도 활발하게 추진하여, 대한민국은 물론, 미국의 피츠버그대학교(University of Pittsburg)를 위시한 (가나다 순으로) 뉴질랜드, 대만, 독일, 러시아, 일본, 중국 등 8개국 29개의 외국 대학들과 맺은 자매 결연을 바탕으로 재학생들의 해외 유학 주선에 적극 나서고 있는 중이다.

올해 2019년에 새롭게 제정한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전수식에는, 한국학과가 소속돼 있는 단과 대학 언어문화대학의 페. 바트린친(P. Batrinchin) 학장과 언어문화대학 외국어학부 베. 자브흘란투그스(B. Javkhlantugs) 학부장이 자리를 같이 해 각각 장학 증서를 전수했다. 캐나다에서 몽골 현지로 송금된 장학금 총액은 캐나다 화폐 2,000 달러(CAD)로서, 본 두 명의 수상자에게는 개인 당 캐나다 화폐1,000 달러(CAD)씩이 각각 수여됐다.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언어문화대학의 페. 바트린친(P. Batrinchin) 학장이 이유식 회장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게. 나산토그토흐(G. Nasantogtokh=Г. Насантогтох) 양에 대한 장학 증서 전수에 나섰다. 장학금은 이 날 오후 수상자 계좌로 송금이 완료됐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언어문화대학 외국어학부 베. 자브흘란투그스(B. Javkhlantugs) 학부장이 베. 옐리크(B. Elik=Б. Елик) 양에 대한 장학 증서 전수에 나섰다. 장학금은 이 날 오후 수상자 계좌로 송금이 완료됐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한편, 본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을 올해 2019년에 새롭게 제정한 캐나다 한인 동포이자 시인인 이유식 민초해외문학상 운영위원회 회장은 캐나다 캘거리 현지에서 본 기자에게 보내온 이메일을 통해, "장학금 수상자인 게. 나산토그토흐 양과 베. 옐리크 양에게 캐나다 캘거리에서 축하 인사를 전합니다. 부디, 한몽골 두 나라의 우의를 증진시키고 두 나라 사이의 문화 교류와 정체성 고양에 빛과 소금이 돼 주기를 앙청(=부탁)하며, 아무쪼록 훌륭한 인물로 거듭나 주기를 기원합니다!"라는 축하 인사를 전했다.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한국학과장 데. 에르데네수렌(D. Erdenesuren) 교수가 이유식 회장의 축하 인사를 먼저 한국어로 읽고, 순차 통역으로 몽골어로 통역해 한몽 2개국어로 전달하고, 아울러, 이유식 선생의 약력, 그리고 장학금 제정의 이유도 차분하게 설명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장학금 수상자인 게. 나산토그토흐(G. Nasantogtokh=Г. Насантогтох) 양이 장학금 수상 소감 발표에 나섰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장학금 수상자인 베. 옐리크(B. Elik=Б. Елик) 양이 장학금 수상 소감 발표 하기도 전에 눈물샘이 터져버렸다. 참고로, 이 학생은 한국학과 전학년 통틀어 단 한 명뿐인 카자흐(Kazakh) 민족 재학생이다. 이 눈물의 의미를 본 기자는 안다. 열심히 학업에 힘쓰다 보면 이런 날도 오리니!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게. 나산토그토흐 장학금 수상 소감(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 재학생)=>[몽골어 원문] Сайн байна ууө Таньд энэхvv захидал очиж буй өдрийн мэндийг хvргье. Намайг Ганболд овогтой Насантогтох гэдэг. Хvмvvнлэгийн ухааны их сургуулийн Солонгос хэлний 3-р курсын оюутан. Юуны өмнө таньд маш их талархаж байгаагаа хэлэхийг хvсэж байна. Манай Хvмvvнлэгийн ухааны их сургуулийн Солонгос хэлний тэнхимийн оюутануудад жил бvр тэтгэлэг өгөх болсонд vгээр хэлэшгvй маш их баярлаж байна. Бас энэхvv хvндтэй тэтгэлэгийг тэнхимээ төлөөлж авч буй анхны оюутан болж байгаадаа ч бас маш их догдолж байна. Таны өгж буй энэхvv тэтгэлэг миний сургалтын төлбөрт vнэхээр их хувь нэмэр болж байгаа бөгөөд солонгос хэлээ улам бvр шаргуу сурах урам зориг болж байгаад дахин дахин баярлалаа гэж хэлмээр байна. Цаашид илvv их эрч хvчтэй хичээнгvйлэн суралцах болно. / Хvндэтгэсэн. [한국어 번역문] 안녕하세요ө 민초 이유식 선생님께 편지를 통해 안부 인사를 전해 올립니다. 제 이름은 게. 나산토그토흐입니다.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 재학생입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민초 이유식 선생님께 대단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재학생들에게 매년 장학금을 지급해 주신다니 말로는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대단히 기쁩니다. 아울러, 이 품격 있는 장학금을 전체 한국학과 재학생들을 대표해 지급 받는 첫 번째 수상자로 제가 선정돼, 저로서는, 아주 대단히 설레는 기분입니다. 민초 이유식 선생님께서 지급해 주시는 이 장학금은 제 학비 조달에 참으로 큰 기여가 될 것이며 한국어를 더욱 열심히 배우게 되는 촉매제가 될 것이기에 거듭 거듭 기쁘다는 말씀을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욱 더 열정적으로,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 존경을 드리며. ▲베. 옐리크 장학금 수상 소감(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 재학생)=>[몽골어 원문] Миний бие Батхан овогтой Елик нь 2017 онд Хvмvvнлэгийн ухааны их сургуульд элсэж 3 дахь жилдээ Солонгос хэл суралцаж байна. Намайг энэхvv тэтгэлэгт Зөвлөх багш Д. Эрдэнэсvрэн болон М. Сарантуяа, Кан Ый-Хён багш нар тусалж дэмжиж өгсөн. Миний Солонгос хэл сурах хvслийг улам их бадрааж тэтгэлэг олгосон Ли Юv Шик зохиолчдоо гvнээ талархал илэрхийлье. Мөн таны цаашдын уран бvтээл туурвих vйлсэд амжилт хvсье. [한국어 번역문] 제 이름은 바트한 옐리크이며, 지난 2017년에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에 입학해 3년째 한국어를 배우고 있습니다. 저의 본 장학금 수상에 본 대학 한국학과의 데. 에르데네수렌 교수님, 엠. 사란토야 교수님, 강의현(=강외산) 교수님께서 격려와 지원을 보내 주셨습니다. 저의 한국어 학습 의욕을 가일층 북돋으시며 장학금을 지급해 주신 시인 이유식 선생님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해 드립니다. 아울러, 선생님의 향후 문학 작품 창작 활동에 성공이 있기를 기원 드립니다.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왼쪽부터) 한국학과장 데. 에르데네수렌(D. Erdenesuren) 교수, 게. 나산토그토흐(G. Nasantogtokh=Г. Насантогтох) 양, 베. 옐리크(B. Elik=Б. Елик) 양, 엠. 사란토야(M. Sarantuya) 교수가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한편, 본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제정의 뿌리는 3년 전인 지난 2016년 10월 26일 수요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016 제9회 캐나다 민초해외문학상 시상식이 몽골 울란바토르 소재 서울 레스토랑(대표 우형민)에 열리게 돼 캐나다 민초해외문학상 운영위원회 회장 자격으로 몽골을 방문한 민초 이유식(=民草 李遺植, 1941 ~ ) 회장은, 당일 오전 몽골인문대학교(UHM) 캠퍼스에 들러 당시 한국학과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지구촌 시대에서의 젊은이의 꿈'이라는 주제의 특강을 진행해 몽골 대학생들을 격려한 바 있다.

아래 누르십시오(Click below)


본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제정의 씨앗은 그 때 뿌려졌다. 이유식 회장은 특강을 마치고 난 직후,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하는 이 몽골 대학생들을 위해 뭘 해 줄 수 있을까?"를 곰곰이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뒷날 KBS 월드 라디오를 통해 밝힌 바 있다.

The Awarding Ceremony of the 9th Canadian Mincho Literary Awards
in UB, Mongolia on Oct., 26th, 2016.

☞캐나다 민초해외문학상 : 캐나다 한인 동포 사업가이자 시인인 민초 이유식 선생이 제정한 문학상으로서, 현재 740만 해외 한인 동포들이 전 세계 지구촌 각국에 살고 있지만, 아직 해외 한인 동포들을 위한 문화 전통을 발전 및 진흥을 모색하는 상(賞)이 어느 나라 한인 동포 사회에서도 시도되지 않고 있음을 통감한 민초 이유식 선생이, 해외 한인 동포 문학인들의 창작력을 격려함과 동시에, 우리 한민족 고유의 전통 문화 유산을 2-3세들에게 남기는 일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와 목적으로, 지난 2007년 7월 26일 목요일, 40년 가깝게 거주해 온 바 있는 캐나다 캘거리에서 손수 개인 사재를 출연해 손수 제정했다.

▲2019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수여식 현장. 강외산 교수(본지 몽골 특파원 겸 KBS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가 애제자이자 장학금 수상자인 게. 나산토그토흐(G. Nasantogtokh=Г. Насантогтох) 양, 베. 옐리크(B. Elik=Б. Елик) 양과 자리를 같이 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아울러, 이유식 회장은 자전 에세이 『뿌리(Roots)』(200달러의 기적, 캐나다 이방인 생활의 44년의 뒤안길!)가, 지난 9월 20일 금요일 고국에서 출간돼, 현재 서울 교보문고 등 유명 서점 5곳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 왔다. 이유식 회장의 건승을 비는 마음 간절하다. 아무쪼록, 본 "캐나다 민초 이유식 장학금" 전수식을 계기로 몽골인문대학교 한국학과 재학생들의 한국어 실력과 한국학 지식이 나날이 더욱 향상되기를 간절히 기원해 본다.

▲Reported by Alex E. KANG, who is a Korean Correspondent to Mongolia certified by the MFA led by Foreign Minister D. Tsogtbaatar.     ⓒ Alex E. KANG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1210@epost.go.kr
Copyright ⓒGW Biz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itius, Altius, Fortius (Faster, Higher, Stronger)
<편집자주> 국제 회의 동시 통역사인 알렉스 강 기자는 한-몽골 수교 초창기에 몽골에 입국했으며, 현재 몽골인문대학교(UHM) 한국학과 교수로서 몽골 현지 대학 강단에서 한-몽골 관계 증진의 주역이 될 몽골 꿈나무들을 길러내는 한편, KBS 라디오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으로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구촌에 몽골 현지 소식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몽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