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녹을 토하다/김병효

시 감평

박선해 | 기사입력 2020/10/06 [09:10]

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녹을 토하다/김병효

시 감평

박선해 | 입력 : 2020/10/06 [09:10]

      

▲     ©박선해

                                             

                                 녹(綠)을 토하다 / 김병효

 

                                 고요 속 풀과 나무들은

                                 남의 영역을 탐내지 않고

                                 적당한 간격을 지키며 서로가 의지한다

 

                                 솔잎 사이 햇살이

                                 들머리에 조용히 다가서면

                                 바람은 축축이 젖은 몸을 말린다

 

                                오묘한

                                자연의 생명체들

 

                                그들은 묵묵히 지난겨울

                                찬바람을 이겨내며

                                   그 여운 봄날에 꽃들은 물살처럼 자유롭게 하늘 향해 일제히 꽃문 열고

                                     뻐꾹새는 앞산에 울음을 두고 간다

 

                                연둣빛 물결 위에

                                토해내는 하얀 그리움

 

                                가만히 줄 선 편백 숲길은

                                어제의 화려했던 시간을

                                미련 두지 않고 향기로 흠뻑 빠져들게 한다

 

                                    모가 나지 않은 이파리 위에 구름은 제 속 비워내고

                                    푸른 생, 움틈을 듣지 못한다면 어찌 시 한 수 건지리

 

                                    별과 달이 지나는 이 숲길에서

                                    나는 어둠 삼키며 붉은 새벽을 읽는다.

 

                            ♤김병효 프로필♤

                            청정 김병효 (강원 강릉 출생)

                            정원 디자이너. 원예 심리 지도사

                            카톨릭 관동대학 행정학과 졸업

                            (사)문학애 시 등단 (사)문학애 공저 다 수

                            현)한국문인협회 고흥지부 사무국장

                            현) 월간  난 시 연재 중

                            신정문학& 문인협회 회원

                            원주 토지문학회 회원

 

♧시 감평/시인 박선해♧

그렇다. 흙이 있는 자연은 그저 소리없이 성장하고 있다. 나무는 나무대로 적당한 영역을 유지한다. 그 자리를 지키며 커간다. 유명초든 무명초든 또한 곳곳에서 커고 번지는 거리와 간격만큼 자라고 있다. 다만, 바람이 세상을 휘두른다. 바람의 위력, 즉 기류는 다양 다변하다. 따라서 자연의 소용돌이도 갖가지다. 물도 나무도 사람과 같은 숨쉬는 모든 생명체도 바람이 조건을 대며 영역하고 차지한다.

자연의 순리를 읽는다. 고요한 숲속에는 침범자가 되어도 좋다. 자연 친화적인 인간, 세상에 숲의 나무는 사람이다. 우뚝 섰는 자세는 같다. 그래서 올곶은 우리를 그런 나무처럼 청청하려 주문한다. '연두빛 물결위에 토해내는 하얀 그리움' 에서 더욱 진한 삶의 안식처가 숨어 있다. 그리움은 비대해진 우리 마음을 풀어 올린다. 뜨거운 환상이 피어 오른다. '녹을 토하다' 는 은근히 감도는 평화를 안겨 준다. 너무너무 힘들어져 가는 현실앞에 어느날 올것 같은 까닭없는 기쁨이 있지 않은가! 시를 읽어내리며 괜한 기대를 한다. 짜증과 고통으로 부터도 우리는 너무나 생을 애착으로 견뎌가고 있다. 그런 현실이 가져다 주는 어둠을 씻기 위해 '별과 달이 지나는 이 숲길에서' 시인은 타파를 위한 시를 썼다.

작은 마음꽃도 세상으로 활짝 피어나길 희망한다.

                   

▲     ©박선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